존 스컬리

1983년, 애플은 펩시의 사장이었던 존 스컬리를 영입합니다. 존 스컬리에게는 말도 안 되는 소리였죠. 굴지의 음료 회사였던 ‘펩시’의 사장에게, 차고에서 창업한지 몇 년 되지도 않은 회사에서 스카우트 제의를 하다니요. 하지만, 결국 스컬리는 자리를 옮기고 맙니다. 스티브 잡스 덕분이었죠. 스컬리는 스티브와 처음 만났던 때를 여전히 생생하게 기억합니다.

"스티브가 고개를 들었습니다. 그리곤 저를 노려보며 말하더군요. ‘그럼 당신은 계속 거기에서 설탕물이나 팔고 있을 거요, 아니면 그곳을 그만두고 나와 함께 세상을 바꿔볼테요?’ 그래서, 전 바로 스카우트되기로 결심했죠."

하지만 당시에는 스티브도 몰랐습니다. 이 자신만만하던 젊은 청년 사업가는 결국 나중에 스컬리에 의해 애플에서 쫓겨나게 됩니다.

"어쩌겠어요. 제가 사람을 잘못 뽑았던 거죠. 스컬리는 제가 10년 동안 애플에서 일궈낸 모든 것들을 파괴했어요."

이 후, 스티브가 다시 애플에 돌아올 때까지 걸린 시간은 무려 11년이었습니다. 사람들은 그 시기를 스티브의 고난의 시기인 것처럼 생각하지만, 아마도 그 과정이야말로 철없는 젊은 벼락부자를 노련하고 훌륭한 사업가로 성장시킨 교육의 시간이었을 겁니다. 마치, 예수가 광야에서 사탄의 시험에 맞섰던 것처럼 말이죠.

한편으로 스컬리 덕분에 오늘의 애플이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잡스가 스컬리 때문에 회사에서 쫓겨났을 때, 스컬리를 지지했던 사람들은 이런 말을 하곤 했습니다.

"애플과 보이스카우트의 차이점은 단 하나 뿐이다. 보이스카우트는 어른이 감독한다는 것. 이제 애플도 간신히 보이스카우트를 따라잡게 됐다."

스티브에게는 심한 말이지만, 사실 스컬리의 경력을 생각한다면 이는 매우 적절한 표현이기도 했습니다. 특히나 그가 펩시에서 이뤄낸 성과를 생각한다면 말이죠. 1970년 펩시에 입사한 스컬리는 1983년 애플로 자리를 옮길 때까지 펩시를 미국 2위의 음료 회사로 키워냅니다. 스컬리의 마케팅 전략은 탁월했죠.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소비자에게 코카콜라와 펩시콜라 사이에 더 맛있는 걸 고르게 하고는 펩시가 더 많이 나왔다는 사실을 대대적으로 광고한 겁니다. 캠페인의 이름은 ‘펩시의 도전'(the Pepsi Challenge)이었습니다. 펩시의 최연소 부사장, 최연소 사장으로 승승장구하던 스컬리가 애플로 옮기자 매스컴은 호들갑을 떨었습니다. 이때만 하더라도 스티브 잡스와 존 스컬리의 불화라는 건 떠올리기조차 힘들었죠.

스컬리의 마케팅 전략은 애플의 위치와 딱 맞았습니다. 마침 애플은 IBM이라는 골리앗에 맞서는 다윗의 이미지를 가져왔고, 이건 또 하나의 ‘펩시의 도전’이었습니다. 스컬리는 매킨토시를 주류에 도전하는 다윗으로 포지셔닝시켰고, 대중은 이 이미지에 열광합니다. 스티브 역시 다윗의 이미지였죠. 마케팅에는 딱이었습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죠. 결국 불화가 시작됐고, 두 사람은 서로 등을 돌리게 됩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