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살 파이어폭스

AP07D9B151039251000.JPG

 

좀 작게 보이지만, 하늘색은 0~10%를 의미합니다. 주황색이 단계별로
옅은 색에서 진한 색으로 변하는데, 가장 옅은 색이 11~20%이고 가장 짙은 색은 50%
이상을 뜻합니다. 유럽에선 이미 50%가 넘는 지역도 많죠. 파이어폭스(Firefox)라는
웹브라우저의 시장점유율입니다.

 

웹브라우저를 만드는 프로그래머들이야 파이어폭스가 원래 넷스케이프
내비게이터의 기술에서 파생된 웹브라우저이고, 오픈소스로 개발된 것이며 어쩌고
하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 2004년 11월 직전까지도 전혀 몰랐습니다.
온 세상의 수많은 프로그래머들이 대가없이 이 제품의 개발에 조금이라도 기여해
보고자 때론 밤잠을 설치고, 때론 주머니 돈까지 털어가면서 만든 웹브라우저였다는
사실을요. 알고 나선 흥분했습니다. 단순히 이 웹브라우저를 사용한다는 것 자체가
뭔가 멋지고 훌륭한 일에 동참하는 느낌이었죠. 그래서 처음 이 웹브라우저가 세상에 나왔을 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운로드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결과는 절망적이었습니다. 한국에서 파이어폭스를 쓰면 당장
우리 회사 시스템에 접속하는 게 불가능했고(업무를 볼 수 없고) 인터넷 뱅킹을 할
수 없었으며(생활이 불가능하고) 온라인 쇼핑이나 만화보기 결제 등이 모두 불가능했습니다.(취미도
유지할 수 없었죠.) 결국 설치만 해놓은 파이어폭스를 클릭할 일은 거의 없었습니다.

 

그렇게 5년이 지났습니다. 이달 초 세계에선 파이어폭스 5주년을
축하하는 행사들이 다양하게 열렸다고 합니다. 세계시장 점유율도 처음으로 25%를
넘어섰습니다. 계란으로 바위치기라고 처음에 비웃던 사람들은 계란이 바위에 금을
내는 놀라운 광경을 보고는 입이 벌어졌죠. 사실 계란이 바위에 금을 가게 한 이유는
간단합니다. 계란인 줄 알았던 파이어폭스는 수많은 신기술과 빠른 속도, 열성적인
전 세계의 개발자들을 한 편으로 한 단단한 다이아몬드였는데, 바위인 줄 알았던
인터넷익스플로러는 세계 시장을 독점했다는 자만심에 빠져 몇 년 째 새 버전으로
업데이트조차 하지 않고 있던 겁니다. 기술 발전이 일어나지 않는 독점 시장에 강력한
경쟁자가 신기술을 무기로 치고 들어갔으니, 사용자들이 새 제품에 열광하는 것도
당연했죠.

 

하지만 한국에선 여전히 아닙니다. 파이어폭스가 뭐냐고 묻는 분들도
주위에 수두룩하죠. 그래서 기사도
썼습니다
. 마침 마이크로소프트는 인터넷 익스플로러 8과 9에서 웹표준을 지키기
위한 많은 기술적 발전을 이뤘다고 합니다. 의지도 밝혔더랬습니다. 제품을 선택하는
기준이 제품의 품질과 성능이어야지, 그 제품이 단순히 시장을 독점하기 때문에 써야만 하는
일은 이젠 좀 사라졌으면 합니다.

 

다행히 5년 동안 한국의 인터넷 환경도 많이 바뀌었습니다. 여전히
저널로그에서도 파이어폭스나 사파리로는 글을 쓸 수 없고, 인터넷 뱅킹도 불가능하지만,
이제 네이버나 다음을 볼 때 느끼는 불편함은 상당부분 해결됐습니다. 심지어 일부
웹 서비스들은 인터넷 익스플로러보다 다른 웹브라우저에서 더 잘 작동하기도 합니다.
자바스크립트 등 여러 기술적 요소들을 처리하는 능력이 IE보다는 다른 웹브라우저들이
더 뛰어나다고 하더군요. 점점 이런 일이 늘어날 거라 생각합니다. 변하는 한국의
인터넷 환경을 기대해 봅니다.

Advertisements

“다섯살 파이어폭스”에 대한 5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