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에어 사용기

지난 주말부터 애플의 새 노트북컴퓨터 맥북에어를 써보고 있습니다. 맥북에어는2008년 초에 나온 제품이지만 이번에 나온 건 겉모양부터 내부 구성까지 완전히 바꿔
놓은 새 제품이죠. 무엇보다 원래 얇았던 예전의 맥북에어 모델보다 더 얇아졌고,
11인치 화면 크기를 가진 제품이 새로 나와 무게가 1.06kg으로 가벼워졌으며 하드디스크
드라이브(HDD)를 완전히 없애고 플래시메모리로 만든 이른바 솔리드스테이트디스크만으로
저장장치를 대신했습니다.

 

 

그러니까 극단적으로 들고 다니기 편하게 만든 노트북컴퓨터가 된 셈입니다. ‘에어’라는 말이
이제야 제대로 어울린다는 생각이 듭니다. 일단 결론부터 말하면 써본 느낌은 반반입니다.
좋은 점 반, 나쁜 점 반. 문제는 제가 써본 제품이 11인치 모델이란 거죠. 맥북에어는
11인치와 13인치 두 제품으로 판매되는데 11인치 제품의 성능은 13인치 제품보다
떨어집니다. 13인치 제품은 CPU를 더 빠른 제품을 쓰죠. 배터리 성능을 어느 정도
유지하려면 할 수 없는 일 같습니다. 클럭스피드가 높아지면 배터리는 빨리 소모되니까요.
대신 크기가 작으니 무게도 가볍고, 휴대도 편합니다. 제가 핸드백을 들고 다니진
않지만 핸드백에도 부담없이 쏙 들어갈 것 같은 느낌입니다. 애플이 판매하고 있는
유일한 11인치 노트북컴퓨터라는 점 또한 고려해야 합니다. 이건 맥북프로가 아니라
‘에어’니까요.

 

좋은 점 반부터 얘기해보죠. 무엇보다 무게가 감동적입니다. 가방에 이것저것 넣어다니는 편이라
늘 어깨가 무거운데, 11인치 맥북에어를 써보니 훨씬 어깨가 가볍습니다. 게다가
아이 손이 닿을까봐 어디에 올려둘까 했는데 그냥 책꽂이의 약간 남는 공간에 꽂아둘
수 있던 것도 장점이었습니다.
책들을 꼼꼼하게 꽂아두는 편인데도 약간 남은 틈 사이로 쏙 들어가더군요. 더 가벼운
노트북은 많지만 맥북에어는 좀 다릅니다. 넷북 등과 비교하면 성능이 훨씬 낫죠.
제 블로그의 옛 글도 보신 분이라면 아시겠지만, 전 월드오브워크래프트(WoW)의
열성적인 팬입니다. 그런데 이 게임이 맥북에어 11인치에서도 잘 돌아갑니다. 이
맥북에어의 CPU 속도는 1.4GHz,
램은 2GB인데도 별 무리가 없습니다. 지금 쓰는 맥북프로(2.4GHz, 4GB)와 비교하면
약간 버벅거리지만 전에 쓰던 맥북(2.0GHz, 2GB)와 비교하면 오히려 더 잘 작동하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플래시메모리만 썼다는 건 노트북을 흔들거나
충격을 줘도 데이터가 손상될 걱정이 거의 없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HDD를 사용한 기존 제품은
이런 경우 자기디스크에 흠집 등이 생겨서 데이터를 잃어버리는 경우도 생겼죠. 움직이는
자동차, 버스, 비행기, 배 등에서 노트북을 쓸 때 다른 제품들보다 훨씬 안정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부팅시간도 초고속입니다. 이러저런 프로그램을 잔뜩 깔았음에도
제가 직접 잰 부팅시간은 단 22초가 걸렸습니다. 뚜껑을 덮었다 열 때 바로 켜지는
‘인스턴트온’ 기능은 사실상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전원 기능과 별 차이가 없었죠.

 

나쁜 점 반은 성능입니다. 잘 이해가 가질 않는 게 WoW도 무리없이 부드럽게 작동시키는
녀석이 패러렐즈(맥에서 윈도 OS를 사용하게 만드는 프로그램)를 사용하면 버벅거리기
시작합니다. 메모리가 부족해서 그런 것 같은 느낌이 강합니다. 저처럼 윈도에서
작업하는 일도 맥에서 작업하는 일 못잖게 자주 있는 사람들은 패러렐즈를 쓰는 경우가
많을텐데, 램을 4GB로 업그레이드하는 게 필수적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상메모리로 사용하는 플래시메모리가 HDD와는 달리 램 못잖게 빠른 속도를 낼 거란
생각이 드는데도 때때로 버벅거릴 때면 답답합니다. 그냥 가상메모리인 플래시의
속도가 빠르면 윈도의 속도도 빨라져야 하는 게 아니던가요? 그래서 결국 맥북에어로 업무까지
보려다가 포기하고 오늘부터는 다시 전에 쓰던 맥북프로를 들고 나왔습니다. 그랬더니
어깨는
무거워졌지만, 마음은 가벼워졌네요. 아마도 패러렐즈가 HDD 환경을 고려해 설계돼 가상메모리
활용에 약해서 그런 게 아닌가 싶습니다. 이러저런 리뷰들을 참고해보면 13인치 맥북에어는
일단 CPU 속도가 1.8GHz에서 시작되기 때문에 11인치 제품보다 눈에 띄게 성능이
괜찮은 모양입니다. 작은 크기와 무게를 약간 희생한다면 그게 좋은 선택일 수도
있겠죠. 또 소음이 거의 없고 발열도 적기는 한데, 열이 나면서 팬이 돌 때는
시스템 속도가 눈에 띄게 떨어집니다. 성능을 강제로 낮춰서 발열을 잡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듭니다. 소리가 시끄러워도 성능을 희생하긴 싫은데 옵션을 찾을
수가 없네요.

 

나쁘다기보다는 다소 아쉬운 점들도 있습니다. 우선 베젤(정보를 표시하는 LCD
화면의 테두리)이 너무 큽니다. 약간 공간이 아깝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요. 요샌
TV들도 베젤을 최대한 줄이려고 노력하는 추세라는 걸 감안하면 아쉬운 건 어쩔 수가
없습니다. 또 배터리도 그저 그렇습니다. 5시간 간다는 얘기는 크게 틀리진 않지만,
저처럼 패러렐즈와 같이 돌리거나 온라인게임이라도 하는 사람들은 세 시간 이상
쓸 것을 기대하긴 힘듭니다. 그냥 일반적인 인터넷 서핑 정도를 할 때 5시간을 버틴다는
뜻이죠. 배터리가 제품 설명상 10시간을 간다고 했던 제 맥북프로는 아무리 험한
작업을 해도 5시간 정도는 버텨줍니다. 휴대에 중요한 건 무게만은 아닙니다.

 

대신 전원어댑터 크기는 기존의 맥북, 맥북프로보다 조금 작고 아담해졌습니다.
심지어 전선의 굵기마저 가늘어져서 무게 부담을 줄였습니다. 무게 또한 단순히 본체만의
무게는 아니죠. 이런 주변기기까지 함께 신경쓰는 세심함은 확실히 눈에 띕니다.
또 키보드와 화면 부분의 무게 차이를 확실하게 둔 덕분에 처음에는 "이거
어떻게 열지?"하고 갸우뚱하다가도 접힌 부분에 슬쩍 손만 대면 화면이 스르륵
열리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이런 열림을 위해 힌지(접힌 경첩부분)의 움직임도 부드러워졌는데,
여러번 여닫다보면 지나치게 헐거워질까 걱정도 됩니다. 물론 1000회 이상 여닫는
테스트 정도는 거쳤으리라 생각합니다. 애플은 늘 디테일에 강하죠. 하드웨어를 쓰다보면
그런 디테일들에 감동합니다. 반면 다른 맥북 형제들과는 달리 키보드 조명과 밝기
센서가 사라져서 어두운 곳에서 타이핑을 하기 약간 불편하고, 마치 숨이라도 쉬듯
주변 조명 상황에 따라 밝기가 변하는 기능도 없어졌습니다. 밝기 센서는 호불호가
갈렸다고는 하지만 저는 참 좋아하던 기능이었는데 말이죠.

 

이외에도 괜찮았던 부분이 있었는데 ‘마이그레이션 지원’ 기능입니다.
맥북에어만의 고유한 기능은 아니고 맥 시리즈가 몇 년 전부터 모두 갖고 있는
기능입니다. 기존에 쓰던 맥의 설정을 새 컴퓨터에 그대로 옮겨가는 기능이죠. 웹브라우저의
즐겨찾기라거나 폴더 구조와 그동안 만든 문서, 음악, 사진, 동영상 파일 등을 그대로
복사해주는 건 기본이고 네트워크 설정, 저장해 둔 각종 암호, 심지어 바탕화면에
대충 놓아둔 아이콘과 임시 인터넷 파일, 휴지통 내용까지 똑같이 복사해줍니다.
맥을 업그레이드할 때면 이 기능을 이용해 기존에 쓰던 설정을 그대로 가져오곤 했는데
이번에는 100% 옮기는대신 계정
설정과 응용프로그램만 옮기고 동영상과 사진, 음악 등 덩치가 큰 문서는 하나도
복사하지 않았습니다. 그랬더니 몇 시간씩 걸리던 마이그레이션이 1시간 정도에 끝나더군요.
그러니까 아이폰을 바꿀 때 새 아이폰을 아이튠즈에 연결하는 것 만으로 기존 아이폰의 데이터를
그대로 옮겨줬던 것처럼 노트북컴퓨터도 용량이 크지
않은 값싼 노트북을 사서 스마트폰 바꾸듯 메인컴퓨터의 주요설정만 빠르게 옮긴
뒤 간단히 서브노트북으로 쓸 수 있다는 뜻이죠.

한편 저는 용도가 다르니 맥북에어와 아이패드는 확실히 다른
제품이라고 생각했는데, 이 제품을 들고다녀보니 주위 분들은 아이패드와 비교해서
많이 물어보시더군요. 일단 용도는 확실히 다릅니다. 11인치 맥북에어라도 무게가
300그램 정도 더 나가는데 그게 썩 적은 차이가 아닙니다. 어깨에 맨다면 모르겠지만
지하철 등에서 서서 한 손 위에 올려놓고 뭘 할 수 있기에는 아이패드조차도 힘듭니다.
그렇다고 메인 노트북을 대신할 제품이라기엔 앞서 말씀드렸듯 성능이 부족하죠.
13인치 맥북에어는 좀 낫다는데, 성능을 위해 메모리라도 업그레이드하면 가격이
순식간에 200만 원을 향해 치솟습니다. 30만 원 대 노트북도 나오는 시대에
부담스러운 가격이죠. 게다가 키보드를 갖춘 제품은 어딘가에 내려놓아야 합니다.
책상이든, 무릎 위든. 아이패드는 손바닥 위에 놓고 쓰면 됩니다. 키보드는 빠르게
글을 입력하는데 최고이지만 아이패드처럼 손가락으로 슥슥 그림을 그리는 건 불가능합니다.
두 제품의 차이가 너무 뚜렷하죠.

 

제 결론은 이렇습니다. 작업이 좀 헤비하다면 아직 11인치 맥북에어는
만족스럽지 않습니다. 업그레이드를 하거나, 좋은 컴퓨터가 필요한데 무게는 못 견디겠다면
13인치 맥북에어를 쓰거나, 성능이 중요하다면 맥북프로를 쓰세요. 문서와 인터넷
서핑 정도를 주로 하고 외부에서 맥을 이용한 간단한 멀티미디어 작업 등을 하는
게 주용도라면 충분히 만족스러운 제품입니다. 그냥 웹서핑과 메일 확인, 다양한
콘텐츠 활용 등이 목표라면 아이패드가 더 낫겠죠.

 

원래 애플은 이렇게 제품군이 다양하지 않던 회사입니다. 제품군을
최소화해 틈새 시장에서 컬트팬들을 만들고, 이들에게 고급 제품을 제 값 받고 팔아
효율을 극대화했죠. 한 때 부도위기에 있던 애플로서는 당연한 선택이었습니다. 하지만
아이팟의 엄청난 성공이 다른 전략을 만들게 합니다. 이젠 한 시장에서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했으니 다양한 제품을 만들어 점유율을 높이고 시장을 리드해야했죠.
그래서 아이팟, 아이팟 미니, 아이팟 나노, 아이팟 터치 등 다양한 제품군을 내놓습니다.
그 다음엔 아이폰이었는데 여기는 경쟁자가 워낙 강력합니다. 안드로이드폰 때문이죠.
그래서 아직 아이폰 모델은 다양하지 않습니다. 한 시기에 한 종류의 제품만을 만들
뿐이죠. 맥은 좀 다릅니다. 컴퓨터 시장의 경쟁자도 다양하지만 이른바 ‘고급 컴퓨터’
시장에선 경쟁자가 없었습니다. 메이저 업체인 HP, 델, 에이서 등은 이제 가격 경쟁을
벌이기 시작했죠. 브랜드로 경쟁하던 경쟁자인 ‘씽크패드’의 IBM은 중국 레노버에게
브랜드를 팔았습니다. ‘바이오’의 소니는 브랜드 파워를 점점 잃고 있죠. 이제 맥도
다양해져도 되는 시기가 된 셈입니다. 문제는 값비싼 하이엔드 컴퓨터와 저가의 로엔드
컴퓨터 사이의 간격이 점점 줄어든다는 데 있습니다. 아이패드를 넷북의 대체제로
선전하고, 맥북에어의 가격을 1000달러 이하로 묶어놓는 애플의 전략이 이런 시대에
대비하는 첫 걸음처럼 보이는 이유입니다.

Advertisements

“맥북에어 사용기”에 대한 7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