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스몰 the Big Small

새 책을 펴냈습니다. 오늘부터 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제목은 ‘빅 스몰: 인터넷과 공유경제가 만들어낸 백만 개의 작은 성공’입니다.
책을 쓰게 된 건 세상의 변화 때문입니다. 일자리는 계속 줄어들고, 기술 발전은 경제 지표가 호전되는 동안에도 계속해서 일자리를 앗아갑니다. 사람들의 생활은 더욱 팍팍해집니다.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 것일까요. 디스토피아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을 때, 다른 대안적인 방법을 삶으로 보여주고, 낙관적인 전망을 가능하게 하는 보통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그들도 처음에는 우리 이웃 같고, 친구 같았지만 조금 다르게 생각하고 먼저 움직이면서 비범한 성공을 이뤄냈습니다.

이들에게 기술 발전은 손쉽게 스스로 기업가가 되는 길을 열어줬습니다. 기술이 조립식 가구를 만드는 일처럼 쉽게 사업을 만들 수 있게 도와준 덕분입니다. 불황이 일상화되고 사람들이 소비를 줄이면서 경기가 어려워졌지만 이들은 이런 세상에서 적게 소비하고도 풍요를 누릴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냈습니다. 이런 현상이 바로 그동안 얘기해 왔던 공유경제입니다. 먼 나라의 별난 사례가 아니라 한국에서, 바로 우리 곁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변화들입니다. 이런 사람들이 바로 작지만 큰 사람들, 빅 스몰입니다.

NHN 김상헌 대표님은 이 블로그에 몇 차례 인터뷰도 실은 바 있는데, 조금 언짢은 기분도 있으셨던 걸로 압니다. 그럼에도 그런 것과 전혀 관계없이 제 책 추천사를 부탁드리자 흔쾌히 응해주셨고, 꼼꼼히 책을 읽으시고 정성이 담긴 추천사를 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제 책을 저보다 훨씬 더 잘 설명해주신 것 같아 아래에 소개합니다.

김상훈의 흥미로운 책 에는 인터넷 시대 이전에는 상상하지도 못했던 무수한 성공담이 담겨있습니다. 그 성공이야기들은 어느 날 갑자기 벼락부자가 되는 경험들과는 다소 거리가 있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매일의 일상 속에서 현실적으로 실현이 가능한 것이기에 더욱 매력적이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남는 자원이 누군가에게는 꼭 필요하다는 상식을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다만 그 공급과 수요의 이상적 만남을 가능하게 만든 것이 바로 인터넷이라는 ‘거인’이었고 거인을 움직이는 엔진이 바로 ‘공유’와 ‘신뢰’의 철학 그리고 시스템인 것입니다.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이 거인의 어깨에 올라서서 무궁무진하게 자신만의 모험과 성공담을 펼쳐주길 기대합니다.
– 김상헌 NHN 대표

빅 스몰이란 제목은 동아일보의 김선우 선배가 지어준 제목입니다. 아주 작은 개인들이 얼마나 큰 일을 해내는지에 대해 적은 책이라 ‘작은 거인’이란 뉘앙스를 가진 빅 스몰이란 제목이 참 좋았습니다. 이제 우리는 스스로 작은 기업가가 되어가는 시대로 접어들기 시작했습니다. 공룡과 같은 대기업도 그 역할이 있지만, 그들이 도저히 할 수 없는 일을 해내는 개인들이 세상에 훨씬 중요한 가치를 주고 있습니다. 이 책은 제가 직접 만났던 ‘빅 스몰’에 대한 이야기 모음입니다. 인터넷과 새로운 기술에 대한 이야기지만, 기술적인 얘기라기보다는 세상의 변화, 그리고 조금 더 낙관적인 세상에 대한 희망의 얘기입니다. 책을 쓰면서 즐거웠던 제 기분을 책을 읽으시면서 함께 느껴주신다면 더 바랄 게 없겠습니다.

창업을 꿈꾸시는 분들에게도 다른 느낌으로 다가가는 모양입니다. 임정욱 전 라이코스 대표님(현 다음커뮤니케이션 글로벌담당)님께서 그런 얘기도 해주셨습니다. 역시 감사드립니다. 임 선배는 요즘 에어비앤비를 이용하는 재미도 느끼시는 모양이라 더 반갑습니다.

김상훈의 은 인터넷과 공유경제를 잘 활용해 성공을 이뤄낸 사람들의 이야기다. 저자가 직접 발로 뛰어 만난 미국과 한국의 공유경제 창업가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이를 통해 독자들은 세상을 조용히 바꿔가고 있는 인터넷 공유경제가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피부에 와 닿게 이해할 수 있다. 공유경제의 리더 격인 미국 에어비앤비 이외에도 코자자, 한인텔, 집밥 등 많은 한국 창업가의 이야기가 흥미롭다. 창업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이 책을 통해 새로운 영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목차는 다음과 같습니다.

프롤로그
1장 우리의 경제는 예전과 다르다
– 이태원 뒷골목의 비앤비히어로
– 나누지 않으면 쏠린다
– 슈퍼컴퓨터가 우리의 직업을 빼앗는다고?
– 책을 돌려보는 창고업, 공유의 시대가 온다
2장 티끌만 한 다국적기업
– 한 나라에서 일할 필요는 없다
– 다윗은 골리앗을 이긴다
– 당신의 공장, 테크숍
– 소비자와 함께 만드는 제품, 쿼키와 킥스타터
3장 공유라는 바이러스
– 묻혀있던 재능이 빛을 보다, 집밥의 주부들
– 브랜드를 가진 개인들, 헬로네이처와 번개장터
– 달라진 여행의 경험, 마이리얼트립과 한인텔
– 착한 마음을 가진 기업, 키플
– 그들은 기회를 창조했다
4장 트러스트 Trust
– 명성이란 무엇인가
– 신뢰가 곧 재산, 페이스북의 비밀
– 블랙컨슈머와 빨간 줄 긋기
– 과연 무엇이 사생활인가
에필로그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