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라로이드를 베낀 인스타그램을 베낀 폴라로이드의 실패

인스타그램의 색바랜 듯한 필터, 바로 찍어서 공유하는 즐거움이란 컨셉. 인스타그램을 설명하는 이 모든 매력은 모두 폴라로이드로부터 배운 것이었다. 지구에서 아마도 가장 큰 인기를 끌었을 즉석 카메라. 벌써 75년이나 인기를 끌었던 이 위대한 카메라가 지금은 어이없이 비틀거리고 있다.

사실 꼭 비틀거리는 것만은 아니었다. 사람들은 2012년 인스타그램에서 모든 걸 배운 ‘현실 속의 인스타그램 카메라’를 폴라로이드가 만들겠다고 나섰을 때 박수를 쳤으니까. ‘소셜매틱’이란 이름의 이 카메라 개발 계획이 아주 기발한 아이디어로 보였기 때문이다. 인스타그램 아이콘을 꼭 빼닮은 폴라로이드 카메라와 매력적으로 빛바랜 사진을 즉석에서 뽑아내는 폴라로이드 즉석 필름의 느낌, 그리고 인스타그램 공유 기능까지. 이건 디지털로만 서비스되는 인스타그램은 줄 수 없는 빈티지한 매력이 폴폴 풍기는 기계로 받아들여졌다.

그리고 폴라로이드가 계획을 약간 수정해서 ‘덜 인스타그램 같은’ 카메라를 만들겠다고 디자인을 내놨을 때 첫 실망이 시작됐다. 마침내 2014년 CES를 통해 이 덜 인스타그램 같은 폴라로이드 카메라가 등장했다. 기대를 접게 만들 수준이었다. 인스타그램의 흔적은 거의 다 사라졌고, 폴라로이드 즉석 필름의 그 빛바랜 아날로그적 아름다움은 ‘Zink'(Zero Ink)라는 폴라로이드가 개발한 스티커 프린팅 기술로 대체됐다. 인스타그램만 쓸 수 있던 심플했던 인터페이스를 대신해서 페이스북과 트위터, 핀터레스트도 연동할 수 있는 소셜 기능도 추가됐다. 이를 위해 사용한 건 불안정하게 커스터마이징된 스마트폰에나 쓰이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였다.

아마도 폴라로이드에도 디자인은 전혀 모르는 경영진이 있던 게 아닐까? “뭐라고? 인스타그램을 베낀 카메라를 만든다고? 우리 회사 색깔이 있어야 하지 않겠어? 인스타그램이야말로 우리를 베낀 건데 말야!”, “뭐라고? 필름을 쓴다고? 이 사람 이거 시대 변화를 모르는구만, 요즘 대세는 디지털 프린팅이라고!”, “뭐라고? 인스타그램에만 사진을 올린다고? 요즘 애들 다 페이스북하고 핀터레스트 쓰는데 무슨 소리야? 기능 더 넣어봐!”

한 때 팬들을 흥분시켰던 폴라로이드의 소셜매틱은 아직 값도 못 정했고, 발매시기도 “2014년 가을 중”이라고. 심지어 CES에 전시한 제품들이 작동하는 데모도 보여주지 못했다고 한다. 현실 속 인스타그램 카메라라면 나도 갖고 싶었을 텐데, 이건 별로다.

Advertisements

폴라로이드를 베낀 인스타그램을 베낀 폴라로이드의 실패”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