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의 마케팅

우버가 잘 하는 것 가운데 하나가 특별한 자동차를 이용한 마케팅이다. 차만이 줄 수 있는 경험. 이번에도 일본 우버 지사가 재미있는 마케팅을 시작했다. 이름하여 ‘우버 폰'(Uber Phone). 우버 앱을 열고 평소처럼 우버 기사를 부르는 대신 ‘폰’을 선택하면 되는 이벤트다.

기간은 19일 한정. 목적지는 미나토구. 특별한 핸드폰을 줄 서서 기다리는 불편 없이 손에 쥐게 해주겠다는 게 우버의 설명이다. 이런 얘기.

“9월 19일은 전 세계가 멋진 스마트폰의 판매를 기대하고 있는 날이죠. 우리는 그 스마트폰을 구하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잘 들어 왔습니다. 수요가 너무 많아서 줄을 길게 서기도 한다죠. 그렇게 줄을 서고도 못 살 걱정도 있고요. 자, 하지만 우버는 달라요. 오직 당신만을 위해 미리 그 스마트폰을 구해놨습니다. 19일 아침 10시반부터 오후 7시 사이에 우버 앱을 열고 ‘폰’을 선택하세요. 우버블랙(리무진)이 요금을 받지 않고 당신을 그 장소까지 데려다 드릴 겁니다. 미나토구 어딘가 있는 그곳으로요.”

뭐, 더 얘기하지 않아도 다들 짐작했겠지만,

  1. 긴자는 미나토구에 있다.
  2. 도쿄에는 세 곳의 애플스토어가 있는데, 오모테산도와 시부야, 그리고 긴자다. 물론 제일 먼저 생긴 플래그십 스토어가 바로 긴자 애플스토어.
  3. 그리고 19일은 애플의 아이폰6가 발매되는 날이다.
  4. 친절하게도 4.7인치 실버 64GB 모델, 5.5인치 실버 64GB 모델만 대상이라고 설명해줬다.
  5. ‘그 스마트폰’을 파는 회사가 이런 이벤트를 할 리는 없고, 소프트뱅크와 손잡고 벌인 행사다. SK텔레콤이나 KT는 물론이고, 이번에 처음 이 시장에 뛰어드는 LG유플러스도 한 번 참고해보실만할 듯.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