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 카와사키, 애플 에반젤리스트

애플 말고도 훌륭한 디자인의 제품을 만드는 회사는 많습니다. 게다가 애플 제품은 잔고장이 몹시 많죠. 일본산 제품의 완벽한 내구성과 조립도를 생각한다면, 애플의 하드웨어는 속이 터져서 못 쓸 정도입니다. 게다가 한국에서는 애프터서비스도 잘 되지 않아요. 삼성과 LG 수준을 요구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HP나 소니 수준은 됐으면 하는데, 애플의 AS에 대한 불만은 이런 기업들보다 훨씬 높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에도 애플의 팬들이 수두룩합니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좋아하는 게 아니기에 더더욱 ”애플”만을 외치는 뚜렷한 고객들 말입니다. 저는 똑같은 버전의 포토샵과 쿽을, 더 싸고 성능 좋은 윈도 플랫폼에서 돌리면서 작업이 제대로 되질 않는다고 버티는 디자이너들을 숱하게 만났고, 아이튠즈 뮤직스토어에서 음악을 사는 것도 아니면서,(한국에선 팔지 않죠.) 아이팟이 최고라며 들고 다니는 사람들도 한무더기입니다.

 

애플이 이렇게 뚜렷한 소수의 열성팬을 확보하게 된 건 물론 스티브 잡스의 카리스마 덕분이었습니다. 하지만 잡스 혼자만의 능력은 아니었죠. 그 뒤에 가이 카와사키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의 직책은 ”애플 에반젤리스트”. 초기 매킨토시의 ”복음”을 땅끝까지 전파했던 사람이죠.

 

카와사키는 1954년 생으로 스티브 잡스보다 한 살 많습니다. 가난한 하와이의 일본계 이민 가정 출신이지만, 공부를 잘 해서 스탠포드에 들어갔고, 졸업 후에는 UC데이비스 로스쿨에 진학하죠. 아시아인 부모가 자식을 "의사나 변호사, 치과의사" 가운데 하나로 만들고 싶어했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똑똑한 아들은 부모의 뜻대로 살기가 싫었습니다. 가이는 로스쿨을 그만두고 UCLAMBA 코스를 밟고는, 결국 노바 스타일링즈라는 보석 가게에 취직합니다. 사장이 아니라, 세공사로요. 이때까지만 해도 가이는 컴퓨터와 아무런 관계도 없는 인생을 살았고, 어느 정도는 대충 젊음을 낭비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어느날 애플II가 가이의 눈을 사로잡게 되죠. 예수의 복음을 전파했던 베드로가 그저 고기 잡는 어부였듯, 그저 보석 세공사였던 카와사키도 애플의 복음을 전파하는 데 전념하기로 맘을 바꿔 먹습니다.

 

복음은 애플에서 더 뚜렷하게 들려왔습니다. 애플의 새 컴퓨터, ”매킨토시”를 처음 본 카와사키는 "구름이 걷히고 천사들이 노래부르는 소리를 들었다"고 당시를 회고합니다.(위 동영상에도 나오죠.) 이후 4년 동안 카와사키는 경쟁제품인 IBM PC에 비해 소프트웨어가 부족했던 매킨토시를 위해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에게 ”매킨토시 복음”을 전파하기 시작합니다. 기술? 프로그래밍? 로스쿨을 졸업한 MBA였던 카와사키의 전공과는 거리가 멀었죠. 하지만 그는 기술을 모르면서도 개발자들과 대화하는 마케터가 됩니다. 또 그는 세계를 지배하고 있던 ”사악한 IBM”에 맞선 ”도전자 애플”의 메시지를 세상에 널리 퍼뜨리기 시작했죠. 반항아적이고, 뭔가 혁신적이며 젊어 보이는 애플의 이미지는 이 때 소비자들에게 각인됩니다. 그는 이 당시 애플에서 아내 베스를 만나기도 합니다. 이 때가 그가 떠올리는 가장 행복했던 나날들이었던 겁니다.

 

이후 애플을 떠나 자기 사업을 벌이던 카와사키는 1995년 특별 연구원(fellow) 겸 ”수석 에반젤리스트”로 애플에 다시 복귀합니다. 사람들이 "애플은 곧 망할 것"이라고 수근대던 바로 그때였죠. 카와사키는 “이 정도 위기로 애플이 망할 회사였다면, 애플은 지난 20년 동안 벌써 10번은 더 망했어야 했다”고 호언장담합니다. 돌아온 에반젤리스트는 세계의 매킨토시 신도들에게 다시금 복음을 불어넣기 시작합니다. 애플의 교리에 등을 돌릴 뻔했던 믿음 약한 신도들은 카와사키의 복귀와 함께 다시 신앙을 다잡기 시작했고, 결국 1997년에는 ”교주”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 복귀합니다. 그리고는 모두들 아시는대로입니다. 화려한 애플의 신화가 부활했죠.

 

카와사키는 이후 애플을 다시 떠나 초기 단계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거라지(Garage)”라는 벤처캐피탈을 창업했습니다. 그는 애플 에반젤리스트답게 여전히 맥북(애플의 노트북컴퓨터)으로 키노트(애플이 만든 파워포인트와 유사한 프로그램)를 사용하고, 거대 기업을 혐오하며, ”세상을 바꾸려 하지 않는” 사람들을 혐오하고, MBA와 컨설턴트를 사기꾼으로 여깁니다. 스스로 기업가이지만, 저술과 강연활동을 더 좋아하죠. 이런 사람들이 바로 애플의 멤버였고, 애플의 DNA였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해적이 되자”라고 말하자 열광하며 하루에 20시간씩 일하는 삶을 기꺼이 감수했던.

애플의 미치광이 과학자, 빌 앳킨슨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서라면, 밤을 새우는 것을 조금도 껄끄러워하지 않았던 ‘미치광이 과학자’. 헝클어진 긴 머리와 휘둥그런 푸른 눈으로 서성거리는 매킨토시 팀의 괴짜. 이것이 빌 앳킨슨을 바라보는 애플 직원들의 시선이었다고 합니다. 하루는 밤을 새우고 아침에서야 집에 돌아가던 빌 앳킨슨이 졸음운전을 한 탓에 트럭 밑으로 차가 미끄러져 들어가 차 지붕이 다 날아간 적도 있었다고 합니다. 목숨을 건졌던 것이 기적이었죠. 하지만 앳킨슨이 목숨을 건진 덕분에 매킨토시도 세상에 등장할 수 있었습니다. 앳킨슨은 매킨토시의 혁신적인 기능이었던 그래픽유저인터페이스(GUI) 관련 핵심 개발자였거든요. 게다가 매킨토시를 잘 팔리게 만들어준 효자 소프트웨어 가운데 하나인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 ‘맥 페인트’도 그의 작품이었죠.

 

앳킨슨이 애플에 입사했던 건 1978년입니다. 오리지널 매킨토시 팀의 리더였던 제프 래스킨과의 인연 덕분이었죠. 래스킨은 샌디에고의 캘리포니아 주립대 교수였는데, 마침 앳킨슨이 그 밑에서 수업을 들었던 겁니다. 이후 앳킨슨은 매킨토시 팀에서 함께 일했던 앤디 허츠펠드와 1990년 제너럴매직을 창업할 때까지 계속해서 애플에서 일하게 됩니다.

 

매킨토시 팀의 수많은 천재들이 그랬듯, 앳킨슨 또한 매킨토시 팀 이후의 화려한 커리어가 돋보입니다. 제너럴매직은 PDA의 초기 개념을 확립한 회사였는데, 당시 이들이 고안했던 것은 컴퓨터와 가전제품 사이의 중간 정도 되는 손안에 넣어 들고다닐만한 작은 전자기기였습니다. 이들은 이 작은 전자기기를 제어하기 위해 필기 인식 소프트웨어를 만들어냈고, 지금 흔히 쓰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아웃룩과 흡사한 방식의 일정관리 프로그램도 개발했습니다. 이 일정관리 프로그램은 컴퓨터와 휴대 기기 사이의 데이터를 동기화시키는 싱크 프로그램의 기능도 갖고 있었다고 해요. 사실상 개념상으로는 오늘날의 PDA와 크게 다르지 않은 매우 혁신적인 프로그램들이었습니다. 결국 나중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제너럴매직의 라이센스를 사들이게 되죠.

 

앳킨슨은 스티브 잡스도 쫓아냈던 애플의 실세, 존 스컬리와도 나중에 한 판 붙게 됩니다. 앳킨슨과 허츠펠드는 애플에서 휴대용 기기를 개발하려 하고, 프로젝트 팀을 만들어냅니다. 하지만 1990년 한참 위기를 겪고 있던 애플에서 주력 분야도 아닌 휴대기기 개발 팀에 많은 자원을 투입하기란 쉽지 않았죠. 결국 견디다못한 앳킨슨과 허츠펠드는 창업이라는 승부수를 띄웁니다. 문제는 스컬리가 얼마 뒤 ‘뉴턴’이라는 PDA개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는 겁니다. 제너럴매직의 사업영역과 정확히 겹치는 것이었죠. 스컬리는 자신이 탄생시킨 사내벤처였던 제너럴매직에 대해 기술 침해라며 소송을 걸게 됩니다. 결과적으로, 뉴턴은 스티브 잡스의 복귀와 함께 폐기처분됩니다. 스티브가 스컬리의 잔재를 회사에 남겨둘 리가 없었죠. 제너럴매직의 기술은 앞서 말씀드린대로 MS에 팔렸고요. 최후의 승자는 앳킨슨이었던 겁니다.

 

지금 빌 앳킨슨은 뭘 하고 있을까요? 돈을 벌 만큼 벌고 난 뒤에, ‘사진가’가 됐습니다. 자연의 경이로움을 담기 위해 미국 구석구석을 누비고 다닌다고 하네요. 아래는 그의 최근 모습입니다.

빌 게이츠

 

스티브 잡스는 이 사람이 누구인지 전혀 몰랐습니다. 그가 앞으로 어떤 사람이 될지도 물론 몰랐습니다. 아예 관심이 없었던 거죠. 1983년, 애플의 황금기에, 스티브 잡스는 빌 게이츠를 불러 자신이 사회를 맡은 ”애플 소프트웨어 개발자와의 만남”에 초청하기도 했습니다. 카리스마 넘치는 멋진 외모에 달변가이기까지 했던 스티브 잡스에게는 커다란 잠자리 안경에 멍한 눈, 아둔한 말투(지금도 여전하지만)의 빌 게이츠가 ”경쟁자”라고 부르기엔 너무나 아득히 먼 보잘 것 없는 존재였던 거죠.

하지만, 나중에 세상은 180도 달라졌습니다. 매킨토시를 만들어 낸 뒤 스티브 잡스는 매킨토시가 제록스연구소의 여러 기술들을 모방해 한 자리에 모아놓은 제품에 불과하다는 비아냥에 대해 이렇게 대꾸합니다. "훌륭한 예술가는 남의 작품을 모방하고, 위대한 예술가는 남의 작품을 훔쳐낸다." 이 말을 했던 사람은 파블로 피카소였습니다. 문제는, 조금 지나자 마이크로소프트의 빌 게이츠가 이 피카소의 경구를 따라했다는 겁니다. 매킨토시의 멋진 아이디어는 모조리 윈도우즈 운영체제에 담기게 되죠. 그리고 세상은 완전히 변했습니다. 사람들은 빌 게이츠를 찾아 환호했고, 스티브 잡스는 그저 비주류의 매킨토시나 만들어낸 괴짜 CEO 취급을 당하게 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자이자, 이 회사의 ”으뜸 촌놈”(Chief Nerd)으로 불렸으며, 동시에 이 호칭을 사랑했고, 마이크로소프트 직원들의 무한한 존경을 받았던 빌 게이츠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영혼” 그 자체였습니다. 그리고, 스티브 잡스와는 정말 많이도 달랐습니다. 하지만 그에겐 그 나름의 매력이 있었죠.

스티브가 얼마나 속이 쓰렸을까요. 나중에 인터뷰에서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 마이크로소프트가 애플이 만들어낸 것을 따라했다는 사실에 대해 뭐라고 할 생각은 없습니다. 그들이 성공했기 때문에 제가 기분이 나쁠 것도 없습니다. 그들은 대단한 성공을 이뤄냈고, 그 성공을 자신들의 힘으로 일궈냈습니다. 그것이 저를 슬프게 만들 이유는 없죠. 다만, 마이크로소프트의 제품에는, 뭐랄까, ”취향”이란 것이 없습니다. 그들은 소프트웨어에 문화를 불어넣고, 그것을 뭔가 의미있는 것으로 발전시키는 법을 전혀 모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슬픈 것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엄청난 성공이 아닙니다. 제가 정말로 슬픈 이유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만들어내 성공을 거둔 모든 제품들이 ”삼류”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스티브는 독설가였습니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 창업자였던 스티브 발머는 이런 식의 평가에 크게 개의치 않습니다. 오히려, 당당하게 말하죠. "(우리가 삼류라는) 스티브 잡스의 말에요? 예, 동의합니다. 충분히 동의합니다. 우리 제품은 그들의 제품보다 3~4년 정도 뒤쳐져 있어요. 이미 그 정도 수준에 올랐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죠." 겸손까지 갖춘 마이크로소프트, 당신들이 성공한 게 어찌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