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사용기

회사에서 쓸 테스트폰이 필요해서 새로 나온 아이폰6를 대만 출장길에 사 왔다. 6플러스도 함께 사고 싶었는데, 인기가 좋은지 가는 곳마다 품절. 사실 6도 64GB 모델은 품절, 흰색과 회색도 품절. 오직 16GB 금색 모델만 남아서 그걸 사는 수밖에 없었다. 일주일 정도 출장 도중 써봤는데, 기대보다 훨씬 좋았다.

우선 크기. 4인치와 4.7인치의 차이는 생각보다 컸다. 지금 쓰는 넥서스5와 비슷한 화면 크기인데,(Twitter @seokbin 님 지적으로 ‘같은 크기’에서 수정. 넥서스5는 4.95인치) 이 정도 크기가 딱 좋다는 생각. 주머니에도 무리없이 들어가지만, 그렇다고 화면이 작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 크기다. 게다가 두께가 얇아진 덕에 만지는 느낌은 하나도 크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아이폰6를 쓰다가 다시 넥서스5를 손에 들었더니 화면 크기가 똑같은데도 이건 무슨 벽돌을 드는 느낌. 게다가 아이폰6는 유리를 모서리에서 둥글게 가공해 놓아서 둥글게 휘어진 알루미늄 케이스와 잘 이어진다. 이 틈새에 머리카락이 끼어서 잡아뜯긴다고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있다는데, 난 그런 경험은 한번도 하지 못했다. 제품별 차이가 있는지도.

불만족스러운 배터리. 별도의 충전 배터리 없이는 헤비하게 쓰면서 돌아다니기는 좀 무리가 있다. 5s와 비교해 하나도 개선되지 않은 부분. 6플러스는 좀 낫다는데, 어쨌든 배터리 문제 때문에 소비자 불만이 무지 높은데도 애플은 여전히 고집을 부리는 느낌이다.

스피커는 완전히 놀라웠다. 이게 이 작은 핸드폰에서 나오는 소리라는 게 믿어지지 않을 정도. 아이패드미니 레티나도 함께 쓰고 있는데, 아이패드보다 좋은 소리를 들려준 건 물론이고, 호텔방 스피커보다도 더 좋은 소리를 들려줬다. 5s와 비교해서 들어봤는데, 기본적으로 출력이 높아진 느낌. 같은 볼륨단계에서 더 크고 깊이감 있는 소리를 들려준다. 스피커 모듈 자체가 더 큰 것으로 교체됐다는데, 그 덕분인 듯.

LTE. It just works. 국가별 설정 같은 걸 신경쓸 필요가 없다. 이 당연한 기능이 사실 쉬운 건 아니었던 것이, 3G 시절에는 핸드폰이 쓰는 주파수 대역이 세계 대부분의 국가에서 동일했다. 그래서 그냥 한 모델만 만들면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 전화를 쓸 수 있었다. 그런데 LTE는 다르다. 국가별로 사용하는 주파수 대역이 달라서 LTE 접속이 되기도 하고, 안 되기도 한다. 아이폰6는 국가별로 사야 하는 모델이 복잡하게 달랐던 5s와 달리, 한 모델을 사면 그냥 대부분의 국가에서 모두 LTE를 쓸 수 있다. 별 것 아닌 듯 보이지만 의외로 큰 변화다.(사실 애플의 발전보다는 모뎀칩셋의 발전이겠지만.)

그리고 카메라. 5s 시절보다 확실히 개선됐다. 특히 초점은 정말 빨리 자동으로 맞춘다. 사람 얼굴 인식도 굉장히 빠르고. 잠금화면에서 바로 카메라를 열 수 있게 된 이후로, 아이폰은 스냅사진에 아주 강했는데 이젠 거의 완벽한 수준. 그리고 새 슬로우모션도 맘에 든다. 240fps로 영상을 찍는데, 8배로 천천히 재생 가능한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건 직접 봐야 알 수 있는 내용.

그런데 Vimeo가 뭔가 문제가 있는지, 제대로 된 영상을 올렸는데 거꾸로 받아준다. 그냥 슬로우모션만 참고로. 어쨌든 어두운 곳에서도 사진이 꽤 잘 찍혔는데, 6플러스에는 광학손떨림방지(OIS) 기능이란 게 들어 있어서 손이 좀 떨려도 렌즈가 떨림을 잡아서 보정해준다고 한다. 즉, 어두운 곳에서 덜 흔들린 사진이 나온다는 건데 결과물을 비교하는 경우를 봤더니 6보다도 뚜렷하게 좋았다. 그냥 좀 비싼 똑딱이 카메라를 샀는데, 사고 보니 인터넷도 되고 전화도 되고, 게임도 할 수 있는 카메라였다고 생각해도 아깝지 않을 수준이다.

그리고 아쉬운 점은 튀어 나온 카메라 디자인. 왜 렌즈 부분이 돌출됐는지 모르겠다. 확실히 보기 흉하다. 뒷면에 둘러놓은 흰색 띄도 기능상의 문제라기보다는 디자인 포인트 같은데, 역시 무슨 내복 디자인을 보는 느낌. 개인용으로 샀던 거라면 당장 케이스부터 사서 씌웠을 것 같은 디자인이었다. 또 다른 아쉬움은 유리. 이온-X 글래스라고, 기존보다 더 강화된 유리를 적용했다는데, 주머니에 다른 핸드폰과 두개를 함께 들고 다녔더니 순식간에 작은 실금이 갔다. 평소에는 거의 눈에 띄지 않긴 하지만, 눈을 부릅뜨고 흠을 찾으면 바로 보였다. 스크래치에 강한 강화유리 치고는 실망스러웠다.

나중에 아이폰6플러스를 보게 되면 한동안 고민하지 않을까 싶긴 하다. 하지만 너무 큰 핸드폰은 무조건 싫다는 사람이라면, 지금 시장에서 판매되는 스마트폰 가운데 최고라는 점에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

아이폰 카메라의 진화

링크한 웹사이트에 가보면 애플이 처음 아이폰을 선보였던 2007년부터 지금까지 얼마나 꾸준히 매년 카메라를 혁신해 왔는지 알 수 있다.(Thanks to 윤지만) 심지어 카메라가 차지하는 물리적인 공간을 점점 얇아지는 스마트폰 속에 계속 줄여 넣어가면서도 아이폰 카메라의 화질은 한번도 후퇴한 적 없이 좋아졌다.

이번 아이폰6도 카메라가 확실히 개선됐다. 빛이 부족한 어두운 곳에서의 촬영이라거나, 접사 기능 등을 보면 아이폰5s보다도 확 개선됐다는 걸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인물 사진에서의 피부톤이나 해질녘의 석양 표현 등은 정말 자연스럽고 실제의 빛을 자연스럽게 잘 반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아이폰5S도 여전히 굉장히 좋은 카메라라고 생각하는데, 우선 렌즈밝기 같은 물리적 측면에서 아이폰6와 차이가 없다는 게 그 이유다. 이는 아이폰5s의 화질이 전반적으로 크게 뒤지지 않는다는 뜻이다. 실제로 비교 사진들을 보면 아이폰5s와 아이폰6의 차이는 그 이전 제품들 사이의 차이보다는 확연히 적다. 또 아이폰5s는 노출을 기본적으로 아이폰6보다 한스탯 낮춰 잡는 걸 볼 수 있는데, 이게 ‘덜 사실적인’ 이미지를 만들지는 몰라도 후보정을 할 때 더 많은 정보를 남겨두는 방식이다. 사진을 찍으면 빛이 밝은 부분은 하얗게 어두운 부분은 검게 나오는데, 검게만 보이는 곳은 노출과 대비, 레벨값을 조절해서 디테일을 살릴 수 있지만 흰 부분에는 아예 정보 자체가 날아가 버리는 경우가 많아서(특히 전문가용 raw파일 형식의 기록이 안 되는 스마트폰) 나중에 되살리는 게 불가능하다.

또 덜 사실적인 아이폰5s의 사진은 ‘아이폰 사진’으로서의 독특한 색감을 만드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작은 렌즈 때문에 이미지가 굴절되고, 모서리엔 그림자가 지며(비네팅) 색도 이상하게 왜곡되는 로모 카메라가 왜 그리 오래도록 인기를 끄는지 생각해 보면 안다. 사람들은 사진을 통해 현실을 보려는 게 아니고, 사진을 통해 왜곡된 기억을 확인한다. 그러니 한 번 렌즈를 통과한 빛이 꼭 현실 그대로여야만 한다는 건 착각이자 집착이다. 현실은 눈으로 볼 때만 현실로 남아있는 법이고, 촬영되고 나면 렌즈와 모니터, 인화지 등을 통해 언제라도 왜곡된다. 그 왜곡을 얼마나 감성적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이미지를 보정하느냐가 사실 더 중요한 게 아닐까.

그래도 전반적으로 아이폰6가 아이폰5s보다 여러면에서 좋은 카메라라고 생각하는 건 물론이다. 내게 둘 중 하나를 고르라면 당연히 아이폰6를 고를 것이다. 하지만 아이폰5s를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카메라가 부러워서 아이폰6를 살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물론 아이폰5 이전 모델이라면 단지 카메라 업그레이드라는 이유만으로도 새 스마트폰을 살 이유가 될 것 같지만.

우버의 마케팅

우버가 잘 하는 것 가운데 하나가 특별한 자동차를 이용한 마케팅이다. 차만이 줄 수 있는 경험. 이번에도 일본 우버 지사가 재미있는 마케팅을 시작했다. 이름하여 ‘우버 폰'(Uber Phone). 우버 앱을 열고 평소처럼 우버 기사를 부르는 대신 ‘폰’을 선택하면 되는 이벤트다.

기간은 19일 한정. 목적지는 미나토구. 특별한 핸드폰을 줄 서서 기다리는 불편 없이 손에 쥐게 해주겠다는 게 우버의 설명이다. 이런 얘기.

“9월 19일은 전 세계가 멋진 스마트폰의 판매를 기대하고 있는 날이죠. 우리는 그 스마트폰을 구하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잘 들어 왔습니다. 수요가 너무 많아서 줄을 길게 서기도 한다죠. 그렇게 줄을 서고도 못 살 걱정도 있고요. 자, 하지만 우버는 달라요. 오직 당신만을 위해 미리 그 스마트폰을 구해놨습니다. 19일 아침 10시반부터 오후 7시 사이에 우버 앱을 열고 ‘폰’을 선택하세요. 우버블랙(리무진)이 요금을 받지 않고 당신을 그 장소까지 데려다 드릴 겁니다. 미나토구 어딘가 있는 그곳으로요.”

뭐, 더 얘기하지 않아도 다들 짐작했겠지만,

  1. 긴자는 미나토구에 있다.
  2. 도쿄에는 세 곳의 애플스토어가 있는데, 오모테산도와 시부야, 그리고 긴자다. 물론 제일 먼저 생긴 플래그십 스토어가 바로 긴자 애플스토어.
  3. 그리고 19일은 애플의 아이폰6가 발매되는 날이다.
  4. 친절하게도 4.7인치 실버 64GB 모델, 5.5인치 실버 64GB 모델만 대상이라고 설명해줬다.
  5. ‘그 스마트폰’을 파는 회사가 이런 이벤트를 할 리는 없고, 소프트뱅크와 손잡고 벌인 행사다. SK텔레콤이나 KT는 물론이고, 이번에 처음 이 시장에 뛰어드는 LG유플러스도 한 번 참고해보실만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