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sing Mavericks

mavericks난 서핑은 할 줄도 모르고, 잘 알지도 못하지만 지난해에 개봉했던 영화 체이싱 매버릭스(Chasing Mavericks)는 정말 재미있게 봤다. 실존했던 서퍼 제이 모리아리티의 전기 영화인데, 가장 인상적인 건 매버릭스의 큰 파도를 타기 위한 과정이었다. 서핑에 대한 지식이라곤 아무 것도 없는 무식한 나는 서핑이라고 하면 햇살 따사로운 태평양 해변에서 멋진 수영복을 입고 여자들 앞에서 폼이나 잡는 일이라고 생각하곤 했다. 그런데 영화 속에서 큰 파도를 타는 서퍼들은 달랐다. 큰 파도는 바람과 함께 오는데, 그 중에서도 매버릭스에 나타나는 기록적인 파도는 겨울에 주로 찾아오기 때문이었다. 이런 파도를 타는 진짜 서퍼들은 햇살 따뜻한 한낮의 여름 바다에서 폼을 잡는 대신, 악조건이 다가올 때에야 비로소 길을 나선다. 비바람이 몰아치는 쌀쌀한 북부 캘리포니아의 겨울에 이들은 비바람을 예고하는 라디오 일기 예보만 노심초사 기다리다가, 악천후 소식에 환호하면서 캄캄한 새벽에 차를 몰고 바다로 나간다. 그리고 아무도 없는 바다 위에서 새벽 태양과 함께 모든 걸 집어 삼킬 듯 밀려오는 집채만한 파도를 향해 널빤지 하나만 의지한 채 몸을 내던진다.
매버릭스는 1975년 제프 클락이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서핑에 성공할 때지만 해도 서핑 하기에는 너무 큰 파도로 받아들여졌다. 사람들이 정기적으로 이 파도에 도전하게 된 건 그 뒤로도 15년이 더 지난 1990년 부터다. 영화의 주인공 제이는 1994년, 겨우 16살이 됐을 때 매버릭스를 탔다. 그리고 캘리포니아의 전설이 됐다. 그래서 이 영화에서 제이가 서핑을 배운다는 건 파도 위에서 한가롭게 노는 법을 배우는 게 아니었다. 여기서 서핑이란 배도 뒤집어버리는 큰 파도 속에서 살아남는 법을 배우는 일이다. 살아남기 위해 서퍼들은 숨을 4분까지 참는 법을 익히고, 근육을 단련하며, 상어를 만나도 두려워하지 않는 담력을 키운다.

애플이 새 맥OSX을 만들면서 그동안 써 왔던 호랑이, 사자, 재규어 같은 고양이과 동물 이름을 버리고 택한 캘리포니아의 지명 이름 시리즈의 첫 OSX 이름이 매버릭스라는 건 그래서 상징적이다. 서퍼들을 집어삼키는 파도로 유명한 그 곳. 아무나 매버릭스에서 서핑을 할 수는 없는 일이고, 이곳에서 서핑을 한다는 건 목숨을 거는 일이지만, 동시에 매버릭스를 타는 서퍼가 된다는 건 서퍼로서 최고라는 뜻이기도 하다. 애플에게 과연 매버릭스보다 더 적절한 이름 선택이 있었을까.

애플의 지난 2년을 돌아보면 암담했다. 전설의 리더는 그들을 떠났고, 전설의 리더가 만들어 놓은 팀은 분해되기 시작했다. 미디어는 새로 내놓는 제품마다 ‘스티브 잡스의 유작’이라는 꼬리표를 붙였다. 경쟁자들의 추격은 거센 파도 정도가 아니라 말 그대로 매버릭스 수준이었다. 주가는 곤두박질 쳤고, 한 때 애플을 ‘미국의 자존심’으로 일컬으며 애플의 편을 들었던 정치권에서까지 애플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커다란 파도가 몰려올 때 쉬운 선택은 파도를 피하는 것이지만, 어려운 선택은 파도에 정면으로 맞서는 법이다. 이번 WWDC 발표에서 애플이 보여준 건 이런 정면 대응이었다.

이 비디오는 다시 볼 때마다 애플이 어떤 회사인지를 떠올리게 만든다. 애플이란 원래 사회 부적응자이고, 반항아이며, 문제아였다. 네모난 구멍에 박혀 있는 동그란 못 말이다. 이 비디오에서 스티브 잡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예를 들었지만, 사실 전자기기 제조업체 가운데 애플처럼 취향(taste)을 반영한 제품을 만드는 회사란 과거의 소니말고는 생각나질 않는다. 사실 지난 2년 동안 애플은 완벽하게 자신들의 취향을 잃어왔다. 회사의 기본 철학이 ‘다르게 생각하는 것’인데, 이들은 다르게 생각하기는 커녕 회사 전체가 스티브 잡스 추모 모드로 움직이는 것 같았다. 그리고 잡스의 시대에 만들던 것 같은 제품들의 ‘조금 나아진’ 후속판들만 계속 공개됐다.

이번엔 달랐다. 필 실러는 발표 일정도 정해지지 않은 새 맥 프로를 자랑스레 보여줬고, 새로운 프로모션 비디오는 몇 마디의 문구를 담은 글자와 점, 선, 면으로만 완성된 ‘디자인’부터 총천연색 TV 광고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제작됐다. 심지어 레드 제플린을 데모 음악으로 쓰는 일이 생겼고, 경쟁사에 대한 비아냥을 점잖게 가리는 일도 사라졌다. 각각의 발표자들은 모두가 스스로 주인공이 되려는 듯 자신의 성과를 자랑했다. 다양함이 솟아났고, 일관성은 사라졌다. 번잡스러웠지만, 그게 나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오히려 이제 질서가 생겼다는 생각이다.

많은 사람들이 ‘모든 건 디자인’이란 투로 이번 발표를 얘기하지만, 오히려 눈에 띄는 건 엔지니어링과 서비스다. 어떤 OS도 보여주지 못했던 깊이감을 가진 새 iOS7은 디자인 팀의 상상력 덕분에 만들어진 새 개념이지만 동시에 이를 가능하게 하는 엔지니어링 덕분에 현실이 됐다. 중력센서로 화면을 기울일 때 여러 장의 레이어에 깊이감을 만들어내는 게 단순히 장식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이런 식의 인터페이스는 상하좌우로 화면을 ‘평면적으로’ 밀어내는 것 말고는 아무런 동작도 할 수 없던 기존의 스마트폰 OS에 깊이감을 만들어냈다. 에디 큐의 서비스도 달라졌다. 아이북스가 맥으로 자리를 넓힌 것도 인상적이지만, 이른바 아이라디오가 결국 나왔다. 구글의 올 액세스 음악서비스가 아주 좋았던 것과 마찬가지로 아이라디오도 똑같이 좋은 음악을 사용자의 취향에 기반해 소개해 준다. 다만 주안점이 다르다. 구글이 강조하는 건 어떤 음악이든 소유하지 않고 클라우드에 두고 들을 권리다. 애플이 강조하는 건 소유하는 음악에 기반한 새로운 발견이다. 다르게 설명하자면, 구글의 올 액세스를 쓴다면 새 음악을 발견하긴 상대적으로 힘들어도, 한 번 발견한 음악은 내 음악처럼 찜해놓고 몇 번이고 들을 수 있다. 반면 애플의 아이라디오를 쓴다면 한 번 발견한 음악을 내 음악처럼 몇 번이고 들으려면 돈을 내고 그 음악을 사야 한다. 하지만 ‘살 마음이 들 법한’ 음악을 끊임없이 들려주면서 새 음악을 발견하게 한다. 심지어 세상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는 신보를 독점 제공하면서까지. 그러니까, 이건 이런 뜻이다. 우리 모두가 알다시피 애플이 모든 걸 다 잘하던 시대는 끝났다. 하지만 이들은 대신 애플 방식으로 모든 걸 만들기 시작했다.

스티브 잡스가 팀 쿡에게 했던 마지막 충고는 “나라면 어떻게 할지 생각하지 마세요”였다. 그리고 이 사람들은 이제야 자신들의 위대했던 옛 리더의 그늘에서 벗어난 것 같다. 옛 시대는 끝났고 이제 매버릭스의 시대가 왔다. 파도는 어느 때보다 높고 거칠고 두렵지만, 파도 위에 올라서야 파도를 탈 수 있는 법이다.

스노 레퍼드를 써보면서 든 윈도 7에 대한 생각

새 매킨토시 운영체제 오에스텐(OSX) ‘스노레퍼드’가 지난 금요일 전세계에서동시에 발매됐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7’과 나름 경쟁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터라 평소 관심도 있었고, 궁금하기도 해서 발매를 앞둔 기자간담회에도 다녀왔고
관련
기사
도 썼죠. 구글의 크롬 OS까지 나오면 정말 이 시장이 어떻게 요동칠지 두근두근합니다.

 

하지만 OS 전쟁이야 기업들의 몫이고, 개인 사용자들 입장에서는 새
운영체제에 도대체 어떤 기능이 담겨있을지, 내 컴퓨터에 설치할 수는 있는
건지가 궁금하게 마련입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인텔 맥을 쓰신다면 스노 레퍼드는
충분히 설치를 고려할 만 하다는 겁니다. 저는 집에서는 아이맥을 쓰고, 업무용으로는
지금은 단종돼 나오지 않는 검정색 맥북을 씁니다. 아이맥은 아직 업그레이드 필요를
느끼지 못하지만, 맥북은 늘 성능에 허덕였습니다. 회사 일도 맥북으로 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가상머신으로 윈도를 띄워놓은
상태를 유지하면서 메일과 캘린더와 주소록은 물론, 페이지와 키노트, 수많은 사파리 창들을
동시에 사용합니다. 아이튠즈도 써야 하고, 간혹 아이무비나 아이포토라도 함께 연다면,
2.16Ghz Core2Duo, 2GB로는 늘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애플의 호언장담처럼
빨라지고 가벼워질 수만 있다면(물론 맥북 프로를 사는 옵션은 제외하고…) 무엇이든 시도했을 겁니다. 그래서 지난 주말, 스노
레퍼드를 설치했습니다. 그리고, 몹시 만족했습니다. 정말 빨라지고 가벼워지더군요.

 

스노 레퍼드를 쓰면서 들었던 생각은 이 변화가 소비자 입장에선
처음으로 고마운 변화라는 겁니다. 지금까지 컴퓨터 업계에는 MS가 새 윈도 시리즈를 내놓으면
제조업체가 새 CPU, 새 메모리, 새 컴퓨터 셋트를 만들고, 이런 사이클이 시장을
키우고 판매를 늘린다는 법칙이 있었습니다.
업계는 윈도 업데이트 시즌에 맞춰 새 플랫폼을 만들었고, 기업은 그걸 꼬박꼬박
새로 사들여줬죠. 맥 또한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대부분의 맥 사용자들은 한 번
산 맥으로 5년이고, 10년이고 작업을 했지만, 새로 나온 OSX은 계속해서 하드웨어
업그레이드를 요구했죠. 변화는 윈도 비스타부터였습니다. 기업들은 비스타부터
지갑을 열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개인 소비자들은 더 심해서 비스타가 깔린 컴퓨터를
구입한 뒤 애꿎은 비스타를 XP로 ‘다운그레이드’까지 했습니다. 윈도 7은 이런 사용자들의 마음을 다시
사로잡은 OS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그동안 거의 신경쓰지 않고 있었던 ‘최적화’에
중점을 둔 덕분이죠. 비스타를 쓰던 소비자들은 자신의 컴퓨터 OS를 윈도7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것 만으로 컴퓨터의 성능이 좋아졌다는 느낌을 가지게 됐습니다.
넷북에서 비스타를 돌리던 저 또한 윈도 7 RC 버전을 설치하고서 얼마나 감탄했는지
모릅니다. 스노 레퍼드는 딱 그 때의 그 느낌을 줍니다. 레퍼드에서 스노 레퍼드로
업그레이드하면, 하드웨어에는 아무런 손도 대지 않았던 제 맥북이 갑자기 눈에 띄게
빨라집니다.

 

그래서 (애플의 주장과는 별개로) 저는 스노 레퍼드야말로 윈도7에 대한 애플의 대응이라고
생각합니다. 스노
레퍼드는 이전 버전인 레퍼드와
비교해 그다지 달라진 점이 없습니다. 다만 조금 사용이 편리해졌고, 최적화를
통해 속도가 개선되고 디스크 저장공간도 적게 차지하게 됐다는 게 가장 큰 차이입니다. 하드 공간이 7GB가 추가로 확보된다고
하니까요.(제 맥북의 하드 용량을 미리 적어놓질 않아서
얼마나 확보됐는지 세어 보진 못했습니다.) 윈도는 늘 OSX과 비교되는 놀림거리였습니다.
뉴욕타임즈의 IT 칼럼니스트 데이빗 포그는 비스타가 발매되던 당시에 비스타와
OSX의 새 버전 ‘레퍼드’를 비교
하기도 했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비스타가 레퍼드를
베꼈다는 것이죠. 개인적으로는 비스타가 이런 놀림감이 될 정도로 형편없는 OS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비스타의 ‘에어로’ 기능 등은 대단했거든요. 심미적인 아름다움 때문은
결코 아니고, 그 정도의 효과를 주면서도 PC가 크게 버벅대지 않는다는 데 감탄했습니다.
이는 비스타부터 GPU를 게임이나 그래픽 소프트웨어가 아닌 일상적인 업무용 소프트웨어
구동에도 사용했기 때문이죠. 이 기능 때문에 비스타는 부팅을 시키자마자 메모리
점유율이 엄청 높아져서 욕을 먹었지만, 반대로 다시 생각하면 그 초기 점유율만 감내할
수 있다면 그 뒤로는 어지간히 무거운 작업을 해도 꽤 부드럽고 쾌적하게 작동했습니다. 게다가 USB를 하드디스크 대신 가상메모리로 사용할 수도 있었죠.

 

하지만 비스타는
결국 윈도 시리즈 가운데 최악의 실패작이 됩니다. MS는 그래서였는지 ‘비스타의 흔적’이 여기저기
남아있는 새 OS를 내놓습니다. 그게 바로 윈도 7이죠. 이 OS는 초기 반응부터 XP나
비스타와 비교가 되질 않았습니다. ‘입소문’을 내주는 얼리어답터들이 ‘넷북에서도
잘 돌아간다’며 그 가벼움에 감탄을 거듭했죠. 그렇게, 윈도 7과 스노 레퍼드는 서로 경쟁해 나갈 OS가
됐습니다. 새로 나온
스노 레퍼드는 몹시 훌륭했습니다. OS만 바꿨을 뿐인데, 컴퓨터에 메모리를 업그레이드하기라도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윈도 7도 이번엔 결코 만만치 않아 보입니다. 이젠 더 이상
윈도 7이 OSX을 베낀다고 말하기도 어렵게 됐다는 생각입니다.

 

제 눈에는 오히려 애플코리아 분들이 기자간담회에서 "윈도
7은 OSX을 베낀 ‘또 다른 비스타’일 뿐"이라며 비난하는 모습이 ‘구태’와 ‘동어반복’처럼
보였습니다. 애플이 동어반복을 하는 사이, MS는 뼈를 깎으며 자기 혁신을 할지 모를
일입니다. 스티브 잡스는 여전히 건강에 문제가 있어 보이지만, MS에는 새로운 비저너리,
레이 오지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MS를 만들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으니까요.
맥 사용자인 저는 한국에
매킨토시 사용자가 더 많아졌으면 싶습니다. 하지만 돌아가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그러기가 썩 쉽지 않을 것 같아
또 아쉬워질 따름입니다.